뉴스 > 포토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감영 첫 전주대사습놀이 대통령상 김병혜씨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라감영서 울려 퍼져’
기사입력  2020/10/12 [16:56]   정석주

 

전라감영 첫 전주대사습놀이 대통령상 김병혜씨


[Q방송] 70년 만에 복원된 전라감영에서 처음으로 열린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영예의 판소리명창부 장원은 김병혜 씨가 차지했다.

김병혜 씨는 12일 열린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판소리명창부 경연에서 판소리 심청가 중 심청이 물에 빠지는 대목을 열창해 장원으로 선정돼 대통령상과 함께 국악계 최고 상금인 5000만원을 받았다.

이번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및 제38회 전주대사습놀이 학생전국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과는 달리 지난달 6일부터 이번달 12일까지 약 1달간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열띤 경연이 펼쳐졌다.

학생전국대회 예선전의 경우 비대면 온라인 심사로 실시됐으며 일반전국대회 예선전은 소리문화관, 천양정,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향교, 전라감영 등 여러 장소에서 분산돼 무관객으로 진행됐다.

이날 전주MBC 생방송으로 생중계된 본선에서는 판소리명창부 김병혜 씨를 비롯해 각 부문별 장원자가 배출됐다.

부문별 장원자에게는 국무총리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전라북도지사상 전주시장상 문화방송사장상이 수여됐다.

국악계 명인·명창과 전주대사습놀이 역대 장원들이 개막 축하공연으로 문을 연 이날 대회는 다채로운 기획공연이 장시간 펼쳐져 깊이 있는 축제의 장이 됐다.

특히 올해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는 지난 7일 전라감영 준공 기념식 이후 열린 첫 행사여서 눈길을 끈다.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의 모태가 조선 후기 전라감영 통인청과 전주부성 통인청에서 펼쳐졌던 판소리 경연이었기 때문이다.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무관객 속에 펼쳐진 올해 대회는 조선왕조 500년의 역사를 가진 전라감영에서 치러졌다는 점에서 기억에 남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주대사습놀이를 국악분야 최고 등용문으로 이끌어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