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무더위 잊게 한 잔치로 마무리
- 많은 방문객 찾아와 대성황...개막놀이 옥단아 놀자 등 호평
기사입력  2017/08/12 [16:44]   Q방송
▲     ©Q방송

 놀다 가련다라는 주제로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열린 제17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8.3~8.6)이 무더위를 잊게 한 신나는 잔치로 마무리됐다극단 갯돌과 세계마당아트진흥회가 주최한 세계마당페스티벌은 목포 원도심 일대에서 마당극, 인형극, 마임, 탈놀이, 국악, 서커스, 콘서트, 퍼포먼스 등 다양한 공연들을 펼쳤다. 특히 올해는 유난히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예년에 비해 더욱 많은 방문객들이 찾아와 대성황을 이뤘다올해 페스티벌은 총 14마당에서 진행됐고, 해외 8개국 13팀을 비롯해 예향남도팀 등 총 100여팀의 공연과 프로그램이 펼쳐진 가운데 1,000여명의 출연자가 참가했다.페스티벌이 열리는 마당은 관람객으로 북적이는 장터였다. 관람객한태도와 '얼쑤', 좋다' 등의 추임새로 공연자들과 한마음이 됐다.가장 많은 관심과 호응을 보인 프로그램은 5미터 높이의 거대인형 옥단이를앞세운 개막놀이 '옥단아 놀자'로서 시민들은 옥단이 행장과 물지게를 지고우스꽝스런 분장으로 퍼레이드에 동참해 유행가를 부르고 궁둥이춤을 추면서 신명난 시간을 즐겼다. 옥단이는 일제 강점기 목포에서 살았던 최하층민인 실존 인물로서 바보스럽고 순수하지만 물지게꾼과 동네 허드렛일로 이웃들을 돕고, 춤과 노래로 사람들에게 위안을 줬다.새롭게 주목받은 프로그램은 '목포로컬스토리 7'이다. 목포 근대의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는 정혜원, 북교동교회, 안저자거리 등 원도심 일대 7개 공간에서 시민야외극, 퍼포먼스, 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근대 건축물을 지역민이 공연으로 활용한 측면에서 높이 평가했다. 이 밖에도 올해 페스티벌은 대로변에 대형얼음을 깔아놓고 얼음 조각가가 다양한 조각품을 제작해 볼거리를 제공해 특히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인기를모았다. 방문객들은 얼음을 즉석에서 조각하는 놀이를 체험하고 얼음으로 만든 의자, 얼음족탕 등을 이용해 무더위를 식혔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나주시공익활동지원센터, 2기 공익활동가 모집 /서정우
이희호 여사 발인…'영원한 동반자' DJ 곁으로 /Q방송
동구, 주민참여예산위원 위촉식 수여 /서정우
안성시, ‘미스테리 나눔여행’ 참가자 모집 /서정우
날씨터치Q/19시] 6월 14일(금) /Q방송
방망이 깎던 노인 /Q방송
날씨터치Q/19시] 15일(토) /Q방송
함양군, 산양삼 특허 기업체 이전 산업화 박차 /서정우
정읍시, 공중화장실 여성범죄‘안심 비상벨’로 지킨다 /서정우
광산구, 여름철 환경오염 행위 특별 단속 나선다 /서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