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사중단 장기방치된 거창 숙박시설, 흉물에서 활력소로 탈바꿈
국토부­지자체 맞손, 9년 공사중단 거창 숙박시설 선도사업 추진키로
기사입력  2019/06/24 [14:53]   정석주
    국토교통부

[Q방송] 국토교통부와 지자체 및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거창군 숙박시설 선도사업 본격 추진”을 위해 24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공사중단 건축물 선도사업은 2013년 5월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의 정비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정 후, 국토부가 2015년부터 매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있으며, 13개소의 선도사업 중 3개소는 공사를 재개했다.

국토부는 선도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공적인 정비모델을 발굴해 전국 지자체로 확산시켜, 향후 지자체에서 주도적으로 공사중단 건축물을 정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거창 숙박시설은 15층의 숙박시설로 계획되었으나, 9년 동안 공사가 중단되어 도심지 흉물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안전사고 위험에 항상 노출되는 등 여러 문제점을 갖고 있었다.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거창 숙박시설은 주민에게 활력을 주고, 지역의 대표적인 특색있는 건축물로 탈바꿈할 예정이며, LH가 사업시행자로서 건축주로부터 건축물을 취득하고, 공공 임대주택으로 개발하는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관계 기관은 “거창 숙박시설 정비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선도사업의 총괄기관으로서 선도사업계획 수립 지원과 사업기간 단축을 위한 관계부처 협의 지원을, 경상남도와 거창군은 선도사업 관할 지자체로서 정비를 위한 제반정보 제공, 정비사업 계획 및 사업추진 행정 지원을, LH는 선도사업 수행기관으로서 그간 쌓아온 다양한 개발사업 노하우를 제공하고, 지자체 재원조달 여건 등을 고려한 실효성 있는 정비모델 발굴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 녹색건축과 김태오 과장은 “국토부와 LH는 선도사업의 추진경험을 바탕으로 지자체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도시 미관 개선과 거창주민의 삶의 질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진도 쏠비치 호텔&리조트 개장 대비 야간 볼거리 준비 착착 /서정우
대전시, ㈜한화 대전공장 특별점검 및 안전대책 촉구 /Q방송
정부, 수출기업 발목잡는 해외기술규제 개선 나서 /정석주
오인철 충남도의원, 학교급식 자동화 시스템 “이래서야~” /정영창
‘2019 양구인문대학’ 개강 /서정우
중기부-코레일-코레일유통’모바일직불결제 확산업무협약 체결 /정석주
80년 5월 민주주의를 향한 숭고한 정신 목포에서 되새기다 /정석주
"방위비 내가 거절" 트럼프, 文과 통화땐 왜 입도 벙긋 안했나 /Q방송
중기부, 신한금융그룹·벤처기업협회와자상한기업 업무협약 체결 /정석주
목포시, 6월부터 버스정류장에서 공공 와이파이 제공 /정석주